다산 정약용의 서류능력

유머감동이슈
비회원 0 33

다산 정약용의 서류능력


정조가 아버지 사도세자의 현륭원 식목 사업을

마무리 짓고 신하들에게 물었다.


“지난 7년간 인근 8개 고을에서 나무를 심었다.

이제 논공행상을 하련다. 심은 나무가 모두 몇 그루냐?

어느 고을이 나무를 가장 많이 심었는가?”


하지만 아무도 대답을 못했다.

관련 공문을 실어오게 하니 소가 끄는 수레 하나에

차고도 넘쳤다.

나무를 심을 때마다 각 고을에서 올라온 공문이었다.

정조가 다산에게 말했다.

“네가 좀 정리해 다오.

대신 분량이 책 한 권을 넘으면 안 된다.”

이후 정약용의 작업 과정은 이랬다.

아전을 시켜 공문을 고을별로 분류한다.

여덟 덩어리 묶음이 나왔다.

묶음마다 날짜순으로 정리했다.

정리가 끝나자 연도별로 작은 묶음을 구분.

다산은 아전에게 고을별로 빈 도표가 그려진 종이를

내줬다.

세로 칸은 날짜를 적고, 가로 칸은 나무 종류를 적었다.

공문 한 장을 보고 빈칸을 채우고,

그 다음 장을 보고 그 다음 칸을 채웠다.

1년 단위로 집계를 냈다. 짧은 시간내에 지금의

엑셀 작업하듯 고을별로 여덟 장의 집계표가 나왔다.

다시 다산은 종이 한 장을 내밀었다.

세로 칸은 연도를 적고, 가로 칸은 고을 이름을 적었다.

앞서 만든 집계표를 연도별·고을별로 옮겨 적으니

수레 한 대분의 공문서가 한 장의 표로 정리되어 나왔다.

다산은 달랑 그 표 한 장을 들고 정조에게 보고했다.

정조는 “책 한 권 이내로 하라 했더니 종이 한 장으로

정리했구나. 기특하다”고 칭찬했고

표의 결과에 따라 논공행상을 했다.

정약용의 합리적이고 창의적인 생각 덕분에

불과 2∼3일 만에 모든 작업을 마쳤다.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