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을 사랑하고 동정했던 테일러, 그의 유산 '딜쿠샤 가옥'

홈 > 최신이슈모음 > 오늘의이슈
오늘의이슈
비회원 0 38

한국을 사랑하고 동정했던 테일러, 그의 유산 '딜쿠샤 가옥'

한국을 사랑하고 동정했던 테일러, 그의 유산 '딜쿠샤 가옥'


앨버트 W. 테일러.


AP통신 특파원으로 한국에 있으면서
3.1운동, 제암리 학살사건 등을 보도하고
일제의 만행을 전세계에 고발하는 활동을 하다

일제에 의해 강제추방 당하고
내가 죽거든 한국 땅에 묻어달라고 유언을 남김.

광복 후 유해는 한국으로 운구되어
양화진 외국인 묘역에 안치.

그리고 그가 짓고 살았던 집이 딜쿠샤 가옥이며
산스크리트어로 ''기쁨의 궁전'이라는 의미.

테일러가 추방당한 이후 딜쿠샤 가옥은
이리저리 소유권이 옮겨다니다가
공동주택 비슷하게 마개조되어 사용되던 중

2006년, 아들 브루스 T. 테일러가 소유권을 되찾고
서울시의 복원사업을 통해 원래 모습을 회복.


한국을 사랑하고 동정했던 테일러, 그의 유산


복원 정비 전 공동주택으로 사용되던 모습




복원 정비 후


한국을 사랑하고 동정했던 테일러, 그의 유산




한국을 사랑하고 동정했던 테일러, 그의 유산




한국을 사랑하고 동정했던 테일러, 그의 유산




한국을 사랑하고 동정했던 테일러, 그의 유산




한국을 사랑하고 동정했던 테일러, 그의 유산



한국을 사랑하고 동정했던 테일러, 그의 유산



한국을 사랑하고 동정했던 테일러, 그의 유산



한국을 사랑하고 동정했던 테일러, 그의 유산



한국을 사랑하고 동정했던 테일러, 그의 유산



한국을 사랑하고 동정했던 테일러, 그의 유산



한국을 사랑하고 동정했던 테일러, 그의 유산



한국을 사랑하고 동정했던 테일러, 그의 유산



한국을 사랑하고 동정했던 테일러, 그의 유산



한국을 사랑하고 동정했던 테일러, 그의 유산



한국을 사랑하고 동정했던 테일러, 그의 유산

제목